최종편집 : 2022-12-02 15:17 (금)
전북 등 지방대 4년제 대학 모집인원 줄어든 반면 서울은 증가
상태바
전북 등 지방대 4년제 대학 모집인원 줄어든 반면 서울은 증가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10.0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제 대학 모집인원이 전북지역은 줄어든 반면 서울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 정부가 반도체 인력양성을 앞세우며 수도권 정원 규제 완화를 지속할 경우 결과적으로 지방대의 고사를 앞당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2년 전국 4년제 일반대와 전문대 404개교에서 모집한 인원은 총 68만1217명이었지만 10년 뒤인 2022년에 10만1903명이 감소된 57만9314명이었다.

전북의 경우 2012년 4년제 대학 모집인원은 1만7727명이었지만 2022년에는 1만5042명으로 2685명이 감소했다. 물론 1개 대학이 폐교됐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감소 인원은 상당히 많은 편이다. 또한 대학 합격 후 실제 입학까지 이어진 경우도 2012년 1만8090명에서 2022년 1만5113명으로 줄었다. 

이와함께 올해 기준 전북지역 4년제 대학들의 신입생 충원율은 89.6%에 불과해 지난 2012년 93.9%보다 무려 4.3%p가 감소했다. 이 같은 상황은 전북을 비롯 강원, 경남, 경북, 전남, 제주 지역의 4년제 대학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대학들이 모집인원을 줄였지만 서울지역 4년제 대학들의 경우는 오히려 모집인원이 증가했다. 정원외 모집인원은 물론 정원내 인원도 늘렸다. 2012년 서울지역 4년제 대학 45개교의 모집인원은 8만4578명이었으나, 10년이 지난 2022년에는 8만7072명이었다. 2494명이 늘어난 것이다.

서울지역 4년제 대학의 모집인원 증가는 1933명이 늘어난 정원외가 주도하기는 했지만 정원내 모집인원도 561명이 늘어났다는 점에서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고통이 사실상 지방대학과 전문대에 집중됐다고 볼 수 있다는 게 서 의원의 분석이다. 

서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지방대 시대를 국정과제로 선언했지만 오히려 수도권 정원을 늘리도록 유도하는 등 모순된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교육부가 대학들의 자발적 적정 규모화에 재정을 지원해도 결국 수도권 지역 대학 규제를 하지 않으면 지방대의 위기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