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01:05 (화)
완주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 두세훈 대표 선출
상태바
완주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 두세훈 대표 선출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2.09.2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위 열고 두세훈 전 도의원 상임대표․김인철 소양 주민자치위원장 선출

 

(사)웅치·이치전투 기념사업회(상임대표 황병주)가 운영위원회를 열고 상임대표로 두세훈 전 전라북도의회 의원을 공동대표에 김인철 소양면 주민자치위원장을 선출했다.

26일 완주군에 따르면 (사)웅치·이치전투 기념사업회는 지난 23일 완주군 복합문화지구 누에 커뮤니티실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운영위원 20여명이 참여했으며, 2020년부터 2022년까지의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 사업의 경과보고와 임원진 선출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기념사업회 설립 초기부터 사무총장을 맡아 여러 사업을 수행한 김희조 전 사무총장에 대한 감사패 전달과 웅치·이치전투 홍보영상을 함께 관람하며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임원진 선출에서는 상임대표로 두세훈 전 전라북도의회 의원이, 공동대표에 김인철 소양면 주민자치위원장이 선출됐으며, 고문으로는 강시복·유옥희 웅치·이치기념사업회 공동대표가 임명됐다. 선출된 임원은 이날부터 2년의 임기로 활동한다. 

신임 두 대표는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가 이뤘던 성과를 발판삼아 사적지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병주 전 상임대표는 “2015년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가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가장 우선적으로 추구하고자 했던 목표인 ‘웅치전적지 국가 사적화’를 상당부분 추진했다”며 “사적 지정이 잘 마무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신규 임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웅치·이치전투기념사업회는 지난 19일 웅치·이치전투에서 의병장으로 활약한 황박장군의 기념비 제막식을 개최하는 등 웅치·이치전투를 재조명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