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9 00:06 (목)
한전 전북본부 전 사업소 노사합동 「사랑의열매 착한일터」 지정 
상태바
한전 전북본부 전 사업소 노사합동 「사랑의열매 착한일터」 지정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8.3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조가 제안하고 사측이 호응해 지역사회 기부문화 선도기업으로 도약”
한전 전북본부 전 사업소 노사합동 「사랑의열매 착한일터」 지정
한전 전북본부 전 사업소 노사합동 「사랑의열매 착한일터」 지정

한국전력공사 전북본부(본부장 김영환, 노조위원장 진교성, 황형연)와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달 31일 ‘사랑의 열매 착한일터 협약식’을 가졌다.

‘착한일터’는 기업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급여에서 매월 일정금액을 모금해 기부하는 직장인 나눔 캠페인으로 모아진 금액은 지역사회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쓰인다.

이번 ‘사랑의 열매 착한일터’ 지정은 2022년 전라북도 최초의 지정이며, 특히 이번 한국전력의 착한일터 참여는 노조에서 먼저 제안하고 사측에서 호응해 이루어진 것으로 노사소통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또한, ‘사랑의 열매 착한일터’에 한국전력 전북본부와 함께 예하 15개 전 지사의 직원들이 자발적 기부로 참여해 도내 모든 한국전력 사업장은 ‘사랑의 열매 착한일터’로 지정됐다.

한국전력 김영환 전북본부장은 ”전라북도 대표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앞으로도 기부문화를 선도하고 지역사회와 상생발전하여 대표적인 ESG 모범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전북 도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력공사 전북본부는 지난 5월 직원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조성된 러브펀드 재원을 활용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나눔명문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