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17:36 (목)
김제시, 음식물쓰레기로 만든 재활용비료 무상 공급 나서
상태바
김제시, 음식물쓰레기로 만든 재활용비료 무상 공급 나서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2.08.1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시장 정성주)가 음식물 쓰레기를 톱밥과 혼합·발효해 만든 고품질 친환경 퇴비를 관내 농가에 무상 공급에 나선다.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청소자원과에 따르면 시는 2003년 가동을 시작한 음식물 자원화시설에서 하루 22t의 음식물을 35일 정도 발효와 숙성 과정을 거쳐 일일 3t의 퇴비를 생산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된 친환경 비료는 1년에 한번씩 환경공단에서 실시하는 성분검사(유기물 등 16)를 받고 있으며, 비료관리법에서 정하는 퇴비의 공정규격을 만족하고 있다.

시는 퇴비 공급 초기에는 음식물이라는 부정적 인식으로 농가에서 사용을 꺼려했으나 사용해 본 농가의 입소문으로 주문량이 늘어나고 있어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음식물 자원화시설(40-3420)로 신청하면 경종 농가가 원하는 장소로 운반해 주고 있다.

오승영 청소자원과장은 "고품질 친환경 퇴비를 생산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품질분석을 실시하고 있으며, 음식물 재활용 퇴비를 농가에 무상 공급함으로써 자원 재활용과 함께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는 이런 친환경 비료는 고추, 감자, 마늘, 양파 등 다양하게 사용 가능한 범용비료이며, 농가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10기준 10kg 이내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밝혔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