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4 15:01 (화)
서거석 전북교육감, 광복절 맞아 가람 이병기 선생 생가 및 가람문학관 방문
상태바
서거석 전북교육감, 광복절 맞아 가람 이병기 선생 생가 및 가람문학관 방문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8.1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이병기 

서거석 교육감이 광복절인 15일 익산 여산면에 위치한 가람 이병기 선생 생가와 가람문학관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광복절을 맞아 민족의 말과 글을 보존하기 위해 평생을 바쳐온 이병기 선생의 정신을 이어받고, 교육감으로서 그 뜻을 마음에 새기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서 교육감은 이병기 선생 생가와 가람문학관을 둘러보며 가람 선생의 삶과 작품 속에 녹아있는 민족정신과 한글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익산에서 태어난 가람 이병기 선생은 시조시인이자 국문학자이며, 한글운동가이자 독립운동가로 활동했다. 

시조의 현대적 혁신과 부활을 위한 신운동을 전개하고 고전의 발굴·연구에 힘쓰는 한편 청소년 교육을 통해 민족의 말과 글을 보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우리의 말과 글을 연구하기 위해 조직된 조선어학회 사건으로 옥고를 치르기도 했으나 한글 사랑은 누구도 막을 수 없었다. 해방 후에는 전북대학교, 서울대학교 등에서 국문학을 가르쳤다. 

서 교육감은 “현대시조의 아버지이자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한글을 지켜온 가람 이병기 선생의 생가를 교육감이 돼서 다시 방문하니 감회가 새롭다”면서 “우리 전북의 학생들이 이병기 선생의 한글사랑의 마음을 본받고, 올바른 한글 사용을 통해 역사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가람문학관 관계자는 “교육감께서 의미있는 광복절에 가람 선생을 기억하고, 찾아주셔서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전북의 학생들이 가람문학관에 더 많이 방문해서 한글을 통해 우리의 민족정신을 지키고자 했던 이병기 선생의 마음을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