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4 09:43 (화)
정읍사랑상품권 ‘400억원→800억원’ 확대 발행
상태바
정읍사랑상품권 ‘400억원→800억원’ 확대 발행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2.08.09 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매한도 100만원…지역자금 외부유출 방지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정읍시가 지역 내 소비촉진을 위해 ‘정읍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400억원에서 800억원으로 확대했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이 2년 넘게 지속되면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는 물론 모든 시민이 한계상황에 처해 있는 만큼 지역자금 외부유출 방지와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품권을 확대 발행한다고 밝혔다.

관련해 이학수 시장은 민생안정을 최우선 시정과제로 삼고 취임 첫날인 지난달 1일 정읍사랑상품권 확대 발행과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등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경기부양책 검토를 민선8기 제1호로 결재한 바 있다.〈사진〉

연말까지 상품권의 안정적인 발행을 유지하고,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는 것을 방지해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발행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상품권 구매한도도 매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 혜택과 1인 최대 보유한도 200만원은 기존대로 유지된다.

정읍사랑상품권은 모바일형과 카드형 두 가지 형태로 발행하고 있으며, 모바일 앱(CHAK) 또는 농협, 전북은행, 새마을금고 등 지역 내 46개 금융기관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시는 구매자들이 사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음식점, 마트, 미용실, 주유소 등 4600여개 가맹점을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8일부터 지급하는 일상회복지원금 사용처가 정읍사랑상품권 가맹점인 만큼 지역경제를 살리는 활력소로 제 몫을 톡톡히 해낼 수 있도록 상품권 이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읍사랑상품권은 7월 기준 361억원이 판매됐으며, 누적 가입자가 3만9000여명을 돌파하는 등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증가시키는 등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