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1:55 (월)
전북도 기업유치 컨트롤타워역할 한층 강화해야
상태바
전북도 기업유치 컨트롤타워역할 한층 강화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2.07.26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8기 출범 한달여를 앞두고 있다. 각 단체장들은 열정과 의욕이 넘쳐나고 있으며, 차별화된 성과도출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전북도 예외는 아니다. 김관영 도지사 등 14개 시장군수들은 연일 새로운 정책과 사업, 운영방향 등을 제시하고 있다.

주변의 기대가 큰 만큼 단체장들 스스로도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 과정에서 ‘조바심’이 발동해서 전체적인 큰 그림을 그리기 보다 성과위주의 운영의 실패를 답습할까 우려되기도 한다.

올 하반기 새로운 조직개편이 단행된다. 김관영 전북도지사도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관료주의 조직의 가장 큰 문제는 책임성이다. 어떠한 업무에 대한 책임회피가 문제가 아니라, 책임이 뒤따른 업무는 기피하는 현상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방대한 도 조직에 대한 개편작업에 있어 여러 부서로 흩어져 있는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부서간 칸막이를 제거하는 일도 빼놓을 수 없다. 성과를 내는데 있어 부서간 칸막이를 없애지 못한다면 쉽지 않다.

김관영 도지사는 기업유치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임기 중 대기업 계열사 5곳 유치를 핵심공약으로 내걸기도 했다. 이같은 시점에서 동우팜과 쿠팡 등 대기업의 전북투자 협약이 백지화됐다.

기업들이 투자철회를 선언하기에 이르는 현 상황이 도민의 시각에서 안타깝다.

김 지사는 최근 회의에서는 “기업유치와 관련해서 조직개편 전이라도 본격적인 활동을 위한 진용을 먼저 구축하라”며 우선 기업 유치관련 부서의 협업시스템을 강조했다.

아마도 경제부지사를 표방한 정무부지사가 중심이 돼 기업유치 관련 부서들의 정보와 활동을 긴밀하게 공유하고 조율해 나가면서 전략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나갈 것으로 보인다. 쿠팡 투자철회 사태에서 전북도의 컨트롤타워 부재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났다.

전북도만의 부지가 없다. 어차피 기업은 시군에 투자하게 된다. 투자유치 홍보에는 열을 올리지만, 정작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투자협약 체결이 주가 돼서는 안 될 것이다.

각종 MOU체결 이후 3년에서 5년정도의 시간이 흘러야 실제 투자로 이어진다. 이 과정에서 국내외 경제·금융여건 등의 변화로 투자가 지연되거나 철회되기도 한다. 각종 MOU체결 이후 실제투자에 이르는 비율이 전국적으로 2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그만큼 기업들의 투자협약 이후 실제투자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각종 애로사항과 장애물 등을 처리하는 작업이 뒤따른다. 시군만의 문제로 치부할 수 없고, 그 한계성도 분명하다. 전북도가 시군에 유치된 기업의 사후관리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조정하는 역할에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