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17:36 (목)
치매 망상장애로 남편 살해한 80대, 징역 3년에 집유 4년
상태바
치매 망상장애로 남편 살해한 80대, 징역 3년에 집유 4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80대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종문)는 14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82·여)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전주시 덕진구 자택에서 잠자던 남편의 목과 가슴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평소 우울증과 심한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상태에서 "남편이 바람을 피우고 있다. 다른 여자가 있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배우자의 생명을 빼앗는 중범죄를 저질러 엄벌에 처해져야 마땅하다"면서도 "피고인이 치매 망상장애를 앓고 있고 사물을 변별할 수 없는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점, 자녀들이 고령의 피고인을 간호하겠다면서 탄원서를 제출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