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칼럼] 치아교정 계획한다면? 고려해야 할 사항은
상태바
[칼럼] 치아교정 계획한다면? 고려해야 할 사항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7.0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동백탑치과의원 성유정 원장
용인 동백탑치과의원 성유정 원장

곧 있으면 여름방학이 시작된다. 이 시기에는 치아교정을 위해 치과를 내원하는 수가 증가한다. 일반적으로 치아교정을 시작한 직후 한동안은 장치에 대한 적응기가 필요한데, 비교적 시간이 여유로운 방학을 활용하면 적응기 때 불편함이 있더라도 해결할 수 있는 등 이점 때문이다.

이에 할인, 이벤트 등을 앞세우는 곳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낮은 비용만을 보고 섣부르게 선택하는 것은 올바르지 못한 자세이다. 치료는 단순히 치열을 고르게 하는 것만이 아니라 턱관절, 구강 건강 상태, 얼굴 골격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야 하는 복잡하고 섬세한 치과치료이기 때문이다.

치아교정은 장치, 방법, 환자의 구강 상태 등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또한 2년 전후의 긴 치료기간이 필요하며 비용 역시 결코 낮지 않기 때문에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교정치료를 위해  살펴봐야 할 점은 다양하다. 우선 자신에게 적합한 장치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아교정 장치는 전통적인 메탈교정 장치부터 클리피씨교정 등 자가결찰방식, 인비절라인과 같은 투명교정장치, 부분교정장치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장치 별로 장단점이나 특징이 상이해 자신의 치아 상태 및 생활 패턴에 적절한 장치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숙련된 의료진과의 면밀한 계획을 통해 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 지 체크해야 한다. 치료 과정의 안전성이나 무책임한 사후관리 등으로 인해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담당의가 바뀐다면 치료의 연속성이 떨어지고, 불필요하게 교정 기간이 늘어나는 등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이 점 역시, 고려해야 한다

치아는 원래의 위치로 돌아가려는 습성이 있기 치료가 잘 끝났다 하더라도 관리를 소홀히 한다면 다시 치열이 흐트러질 수 있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치아의 상태를 체크하고 부정교합 재발을 막아줄 수 있는 사후관리를 꼼꼼히 진행해야 한다.

글 : 용인 동백탑치과의원 성유정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