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09:46 (월)
김제시, 상반기 인구감소폭 확연한 둔화 보여
상태바
김제시, 상반기 인구감소폭 확연한 둔화 보여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2.07.0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8기 인구성장 초석마련으로 8만인구 사수에 매진

김제시 상반기(6월 말) 인구수가 전년 대비 52명 감소한 8861명으로 집계됐다.

2022년 상반기 동안 사망자 수 609, 출생자 수 165명으로 자연감소한 인구수가 444명인 가운데, 사회적 이동으로 392명 증가(전출 4,243, 전입 4,635)해 현재까지 인구수가 전년 대비 52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인구감소폭이 확연히 둔화된 현상을 보이고 있다.

또한 554, 625, 2개월 연속 인구수가 증가했으며, 매년 자연감소한 인구수와 1,400~1,500명 정도 급감해오던 인구수를 감안하면 김제형 인구정책이 통했다고 볼 수 있어, 지역소멸 위기 속 향후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다고 전망되고 있다.

(*전년 대비 인구감소수 20181,595, 20191,436, 20201,445, 20211,537(행정안전부 정책 통계자료 참고))

김제시는 인구감소폭이 둔화되는 현상을 청년층 유출감소 최소화를 위해 시행 중인 맞춤형 인구정책, 시내권 신축아파트 공급으로 쾌적한 정주여건 마련 등 저출산 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촘촘한 생애단계별 지원에 따른 파급효과로 분석하고 있다.

정성주 김제시장은이 기세를 몰아 민선 8기 인구성장 초석마련을 위한 정책 발굴추진을 시정 최우선으로 삼아, 전북권 4대 도시로 웅비하는 김제 건설에 적극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