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7 09:19 (수)
정읍시 ‘청년 지역정착·일자리 창출’ 박차
상태바
정읍시 ‘청년 지역정착·일자리 창출’ 박차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2.07.06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학수 시장 “전북 최대 일자리 요람 자리매김 역량 집중”

민선8기 정읍시가 맞춤형 청년 일자리 발굴과 자립 지원 등 청년의 활력이 넘치는 도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학수 시장은 지난 1일 취임과 함께 본격적인 시정 운영에 돌입하며 제시한 민선8기 비전의 중심에는 청년들의 지역정착과 일자리 창출 정책이 자리를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청년들이 증가함에 따라 결코 지역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민선8기 정읍시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청년 창업가 육성 지원, 4차 산업에 대비한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 등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특히, 청년과 기업 간 맞춤형 취업 중개와 관외지역 취업 알선을 통한 일자리 체계화 등 구직자와 업체의 요구조건을 충족하는 취업 연결 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취업중개센터 인원을 확충하고, 홈페이지를 구축하는 등 센터의 기능을 강화해 더 나은 일자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시와 지역대학이 한 팀이 되어 취업 연계형 교육과정을 신설·운영하고, 학산고와 제일, 칠보고 등 실업고를 대상으로 제빵·제과, 전기, 용접 등 명장 육성사업을 추진해 지역기업이 원하는 기술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시는 청년복지도 강화한다. 정읍시 거주 만18~39세 이하의 청년들이 취업을 위해 건강진단서를 발급할 시 진단서 발급에 필요한 비용(1인당 4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경감을 위해 임차보증금 5000만원, 월세 60만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무주택자 청년을 대상으로 월 최대 20만원씩 12개월간 지원하는 청년 월세 특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현재 시행 중인 신혼부부 대상 주택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정읍시 조례 개정을 통해 청년·신혼부부 대상 주택공급을 확대 추진하는 등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도모해 청년인구 유출을 방지할 계획이다.

이학수 시장은 청년들의 역외유출을 막고 저출산에 대비하려면 일자리 창출과 주거안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정읍시가 전라북도 최대 일자리의 요람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