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정읍시, 7월의 역사인물 ‘월주스님’ 선정
상태바
정읍시, 7월의 역사인물 ‘월주스님’ 선정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2.07.06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7월의 역사인물로 한국불교 조계종의 사회운동을 이끈 이 시대의 사표이자 선지식(善知識) ‘월주스님을 선정했다.

월주스님(1935~2021)은 정읍시 산외면 출생으로 서울 중동중학교에 다니다가 한국전쟁 발발로 중퇴하고 낙향했다.

1954년 정읍농고(현 정읍제일고) 2학년 재학 중에 속리산 법주사에서 당대의 선지식 금오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6126세 나이로 김제 금산사 주지가 되었는데, 조계종 본사(本寺) 주지로는 최연소 기록이다.

1980년 제17대 총무원장에 선출됐으나 전국 사찰이 군홧발에 짓밟힌 ‘10.27 법난때 강제 연행되어 취임 6개월 만에 총무원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당시 신군부의 전두환 지지성명을 내라는 명령에 거부하자 서빙고 보안실로 연행되어 23일간 고초를 겪기도 했다.

1994년 제28대 조계종 총무원장에 복귀 뒤 한국불교가 나아갈 길을 고민한 끝에 1995깨달음의 사회화 운동을 불교계 시대적 책무로 설정했다.

특히, 1990년대 말부터 김수환 추기경, 강원용 목사와 함께 종교 지도자 삼총사불리며 불교계 사회운동을 주도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대표, 나눔의 집 이사장, 지구촌공생회 대표 등을 역임했으며, 2021722일 김제 금산사에서 입적(入寂)했다. 정읍=김진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