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09:46 (월)
남원시, 중장기 원예산업발전계획 수립한다
상태바
남원시, 중장기 원예산업발전계획 수립한다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2.07.0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 2027년까지 5개년 계획

남원시가 내년부터 2027년까지 지역 원예산업 경쟁력강화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중장기 원예산업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한다.

이번에 수립할 중장기 계획은 각각 수립됐던 ‘원예산업종합계획’과 ‘과수산업발전계획’을 통합해 지역단위 원예산업의 정책기획으로 내실화를 도모하고자 한다.

남원시는 실질적 지역 원예산업의 전략적 육성에 목표를 두고 △ 원예농산물 생산 및 유통현황분석 △ 원예산업 발전을 위한 장기비전 및 전략수립 △ 산지유통조직 육성 및 생산과 유통, 수급관리 등을 통합한 조직화 계획 수립 △ 스마트 APC 구축을 위한 사업수요 발굴 및 투자계획 수립 △ 원예산업발전 계획 거버넌스 구축 운영 △ 생산유통 혁신조직 연계육성 방안 등을 반영할 계획이다.

앞서 남원시는 올해 종료되는 기존 원예산업종합계획 이행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등급 A를 획득하고, 2020년 산지유통혁신조직 시범운영 사업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양재우 원예산업과장은 “이번 원예산업발전계획 수립을 통해 지역의 전략품목 육성, 마케팅 통합, 수급관리 등 종합적이고 전략적으로 수립해 농가의 실질적 소득향상이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노동력부족, 경쟁이 심화된 농산물 유통환경에 적극 대응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