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7 09:19 (수)
쓰리팝 PC방, 공공요금 지원 프로모션 선봬
상태바
쓰리팝 PC방, 공공요금 지원 프로모션 선봬
  • 길문정 기자
  • 승인 2022.07.0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리팝피시방'

PC방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 쓰리팝 PC방이 코로나19에 이어 공공요금, 물가상승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신규 가맹점 공공요금 지원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공공요금 지원은 7월 신규 계약 점포 10개점에 한하여 진행되며, 여름 성수기인 7월, 8월, 9월 3달동안 전기요금 10%를 본사가 지원하여 가맹점들과의 상생을 도모할 예정이다.

특히, 24시간 영업하는 PC방 특성상 컴퓨터 열기가 더해져 여름철 에어컨 가동율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평균적으로 전기요금이 150만원부터 300만원까지 인상되면 매장 운영에 치명타를 겪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쓰리팝 PC방 관계자는 “특히, 24시간 영업하는 PC방 특성상 컴퓨터 열기가 더해져 여름철 에어컨 가동율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평균적으로 전기요금이 150만원부터 300만원까지 인상되면 매장 운영에 치명타를 겪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번 행사가 조금이나마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든든한 프랜차이즈’로 발돋움하기 위해 앞으로도 점주를 먼저 생각하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할 예정이며, 모범적인 소상공인 상생 기업으로서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쓰리팝 PC방 창업문의는 대표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