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8:41 (월)
익산시, 반려동물 등록 선택 아닌 ‘필수’
상태바
익산시, 반려동물 등록 선택 아닌 ‘필수’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2.07.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반려동물의 실종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반려동물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자진신고기간은 내달 31일까지 두 달간이며 이미 등록한 경우에도 사망·분실 등 동물상태나 소유자 변경, 소유자 정보(주소, 연락처 등) 변경 시 신고해야 한다. 미신고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반려동물 신규등록 신청은 지정된 등록대행업체 16개소(동물병원 12, 동물판매업소 4)에서 내장형과 외장형 중에서 선택해 등록할 수 있다.

익산시민은 동물병원에서 내장형으로 등록할 경우 마리당 2만원의 비용이 지원된다.

등록된 동물의 상태(사망·분실) 또는 소유자 전화번호·주소 등의 변경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https://www.animal.go.kr/)으로도 가능하다. , 소유주 변경 시에는 시청 축산과로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자진신고기간 동안 동물등록 미신고에 대한 과태료는 면제된다.

시는 자진신고기간 종료 이후 9월 한 달간 반려견 동반 보호자가 자주 이용하는 공원, 아파트 인근 산책로 등을 중심으로 등록여부와 목줄착용, 인식표 부착, 배설물 수거 등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집중단속 할 계획이다.

동물등록이란 동물보호법에 따라 반려의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 이상된 개에 대해 동물등록번호를 부여받는 제도다.

시 관계자는동물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으로 지금까지 동물등록을 하지 못한 시민들께서는 꼭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신규등록 및 변경신고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