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5:18 (월)
물가상승 영향, 전북 소비자심리 불안
상태바
물가상승 영향, 전북 소비자심리 불안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2.06.2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중 소비자심리지수(CCSI) 101.9로 전월(104.5)보다 2.6p 하락
-지난 4월(103.7)과 5월(104.5) 두 달 연속 상승했다가 6월 중 하락 반전한 것

 

물가상승이 지속되면서 소비자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소비자심리지수가 하락세로 전환했다.

29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내놓은 ‘2022년 6월 전북지역 소비자동향’ 조사 자료에 따르면 이달 중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1.9로 전월(104.5)보다 2.6p 하락했다. 전국은 96.4로 전월(102.6)보다 6.2p 하락했다.

CCSI는 지난 4월(103.7)과 5월(104.5) 두 달 연속 상승했다가 6월 중 하락 반전했다.

CCSI란 소비자동향지수(CSI)에 6개 주요지표를 이용해 산출한 심리지표를 의미한다. 기준값 100으로 하며, 지수가 기준값보다 높으면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임을, 적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6월 중 CCSI는 주요 지수에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의 ‘현재생활형편’(91→91)은 전월과 동일했으나 6개월 뒤의 생활 형편을 보여주는 ‘생활형편전망’(95→94), ‘소비지출전망’(116→114) 그리고 ‘향후경기전망I’(87→76) 등은 하락했다.

소비자들은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도 부정적이었다. ‘현재경기판단’은 71로 전월(78)보다 7p 하락했고, ‘향후경기전망 CSI’도 76로 전월(87)보다 11p 떨어졌다. ‘취업기회전망CSI’도 89로 전월(98)보다 9p 하락했다. 

물가상황에 대한 인식 조사결과, ‘물가수준전망’(145→149) 및 ‘임금수준전망’(118→119)은 전월보다 상승했으나 ‘주택가격전망’(119→105)은 전월보다 하락했다.

한은 전북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경기 관련 지표 개선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가 두 달 연속 상승했으나, 6월 들어 물가상승 압박이 커지며 향후 가계경제가 힘들어질 것이라고 전망한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상승세 꺽인 것”이라고 전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