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5:18 (월)
[칼럼] 백내장, 주의해야 하는 사항들은?
상태바
[칼럼] 백내장, 주의해야 하는 사항들은?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6.0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노화의 과정을 모두 피하기란 어려움이 있다. 대표적인 노화성 병증으로는 안질환이 있으며 근거리 초점이 서서히 흐려지기 시작하고 그로 인한 시력 저하와 불편함이 생기게 될 수 있다.

노안은 평균적으로 40대 이후부터 급격하게 증가하게 되는데 평소 스마트폰, 컴퓨터나 전자기기 사용 빈도수가 높은 편이라면 더 빨리 앞당겨질 수 있다. 만약 이미 돋보기를 사용하지 않을 시 가까운 거리의 물체가 아예 보이지 않아 불편함이 있다면 단순 노안보다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백내장은 노화시기에 발병될 위험이 있는 안질환 중 하나로 수정체가 혼탁해지거나 시야가 흐려 뿌옇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망막 병증 중 하나인 백내장은 초기 단계에 특별한 통증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수정체가 통과하면서 빛이 흩어지게 되어, 사물이 번져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백내장 수술을 통해서 증상을 개선해볼 수 있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깔끔하게 제거하고 그 자리에 해당 역할을 하는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단초점과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수술 방법이 대중적으로 자리 잡히면서 적합한 방법을 찾아 진행할 수 있다. 수술 후 원거리, 중간거리, 근거리 초점이 제대로 형성되어 모든 사물이 잘 보이는 상태라면 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현재는 다양한 종류의 인공수정체를 선택해볼 수 있다. 그러니 수술 시에는 정밀 검사를 통해 자신의 눈 상태에 적합한 렌즈를 선택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거에 비해 보다 정밀한 백내장 수술이 가능해졌지만 높은 난이도를 요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 비용이나 프로모션에 현혹되기보다는 본인의 상태나 필요에 의한 방법을 찾아주는 것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글 :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