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01:04 (월)
이학수 정읍시장 후보 “태양광 사업 적법 절차대로 했다”
상태바
이학수 정읍시장 후보 “태양광 사업 적법 절차대로 했다”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2.05.26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영 후보 무혐의 주장 ‘아전인수’ 해석…추후 조사 불가피 지적

이학수 민주당 정읍시장 후보가 26단풍미인한우영농조합법인이 추진한 태양광 사업에서 저의 불법이 있었다고 김민영 후보가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0174월 당시 조합원 대상 태양광 발전 임대사업에 조합원으로 참여해 정상적인 절차로 허가를 받았다이후 허가권을 전북도청을 퇴직한 H과장에게 양도·양수를 진행하였고, H과장이 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인수 과정을 진행하던 중 2020년 현 조합장으로부조합으로 사업권을 넘기라는 요구에 그간의 진행비 5000만원을 받고 넘긴 것이 태양광 사업의 전부다고 설명했다.

특히, 414일 정읍경찰서에 접수된 김민영 ()정읍산림조합장의 배임 의혹 고발에 대해 523각하로 처리된 것과 관련해 고발자가 경찰서에 출석하지 않아 사건이 각하된 것일 뿐 죄가 없다기각의 결정이 아니어서 김 후보가 무죄를 주장하는 것은 아전인수격 해석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후보의 산림조합장 재직 시 분식회계와 관련해 산림조합중앙회 감사 조치요구사항에서 부당한 비용처리(감가상각비 7700만원) 분식회계 지적이 있었고, 지난 18일 정읍산림조합 대의원 임시총회에서 김민영 ()조합장의 분식회계 및 배임 관련 수사의뢰의 건을 의결한 것을 보면 추후 수사당국의 김 후보에 대한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
  • 여수 해양공원 품은 ‘더 로제 아델리움 해양공원’ 주상복합아파트 7월 분양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