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고추 생산량 떨어뜨리는 담배나방, 초기 방제 중요
상태바
고추 생산량 떨어뜨리는 담배나방, 초기 방제 중요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2.05.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매로 들어가면 약효 떨어져…1~2령기에 집중 방제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고추 열매를 파먹는 담배나방 애벌레는 고추 생산량 감소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는 만큼 초기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담배나방은 번데기로 겨울을 난 뒤, 6월 초 잎에 알을 낳는데 여기서 부화한 담배나방 애벌레는 고춧잎과 꽃, 열매를 갉아 먹는다. 
 
특히 담배나방 애벌레는 열매를 파먹으며 속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농약을 뿌려도 몸에 약액이 묻지 않아 방제가 쉽지 않다. 또, 벌레가 파고 들어간 구멍으로 빗물이나 병원성 곰팡이가 침입해 열매가 썩거나 땅에 떨어짐으로써 전체 생산량이 줄게 된다.

담배나방의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애벌레의 몸집이 커져 고추로 들어가는 3령(길이 약 2~3cm 정도)이 되기 전, 예찰을 통해 약제를 뿌려야 한다. 

1∼2령기의 애벌레는 길이 1~1.5cm 정도로 새끼손톱만한 크기이며 주로 잎이나 열매에 붙어 피해를 준다. 1마리가 보통 3~4개 열매에 피해를 주는데 심하면 10개 이상의 열매에 해를 끼치기도 하므로 1~2마리라도 벌레가 확인된다면 즉시 방제해야 한다.
 
고추 담배나방 방제를 위한 살충제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에서 작물명에 ‘고추’를, 병해충명에 ‘담배나방’을 검색하면 확인(람다사이할로트린, 델타메트린 등)할 수 있다.

약제는 작용 원리(기작)가 다른 것을 선택해 교차로 꼼꼼하게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관계자는 “담배나방은 고추 열매를 직접 해를 가해 생산성을 크게 떨어뜨리므로 고추꽃이 핀 뒤에는 알 덩어리와 애벌레 발생 상태를 잘 관찰해 달라”고 당부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