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4 01:04 (월)
6,1 지방선거 김제시장 판세분석
상태바
6,1 지방선거 김제시장 판세분석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2.05.2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장 선거, 더불어민주당 정성주, 무소속 김종회, 신성욱 후보의 3파전으로 치러진다.

6.1지방선거의 김제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정성주 후보와 무소속 김종회?신성욱 후보 등의 3파전으로 치러진다. 민주당 정성주 후보와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종회 전 국회의원간 접전 속에서 무소속 신성욱 후보가 가세하는 2강1약 구도가 펼쳐지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 공심위(위원장 윤준병)의 김제시장 후보 공천심사가 타 지역과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면서 김제지역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전주MBC와 JTV전주방송, 전라일보, 전북도민일보 등 4사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김제시 거주 18세 이상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김제시장 여론조사 결과 정성주 후보 51.7%, 김종회 무소속 후보 38.7%, 신성욱 무소속 후보4.2% 등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정성주 후보의 지지율이 무소속 김종회 후보와 13%p의 차이를 보이면서 김제시장 선거판은 치열한 각축전이 예고됐다. 특히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정호영 예비후보가 탈당 후 무소속 김종회 후보를 지지하고 나서면서 또 다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전통적으로 무소속세가 강한 김제에서 민주당 정성주 후보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정 후보측은 무소속 김종회 후보와의 차이가 오차범위 밖이지만, 공천파동 최소화에 총력을 쏟고 있다. 정 후보는 선거일이 임박해 올수록 중앙당 지원유세 등으로 지지층 결집을 통해 당선을 노리고 있다.

무소속 김 후보는 정호영 예비후보의 가세 속에서 ‘민주당v무소속’ 구도로 압축해 ‘시장은 시민이 뽑아야 한다’는 전략을 극대화 한다는 전략이다. 산상욱 후보는 부동표 흡수 등 틈새전략으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특히 경선에서 탈락한 박준배 현 김제시장의 지지자들의 표심에 어느 후보로 향하느냐에 따라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용된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응답률은 16.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관위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
  • 여수 해양공원 품은 ‘더 로제 아델리움 해양공원’ 주상복합아파트 7월 분양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