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정의당 전북도당-전북기자협회, 선거브로커 의혹 철저 수사 요구
상태바
정의당 전북도당-전북기자협회, 선거브로커 의혹 철저 수사 요구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2.05.19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전북도당과 전북기자협회가 선거 브로커 사건과 관련해 관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정의당 도당은 논평을 통해 "6·1지방선거를 불법과 타락으로 점철시킨 이번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사태는 정치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차대한 사건이다"며 "브로커 뿐만 아니라 배후세력, 조직세력을 포함해 연결고리를 철저히 수사해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북경찰청은 '검수완박' 통과 후 첫 사례인 만큼 관련 브로커들에게 제공한 기업, 개발권과 인사권을 대가로 후원금을 불법 수수한 후보, 이와 관련된 공무원 등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북기자협회 또한 성명서를 발표해 "언론인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3백여 전북기자협회 소속 회원들은 해당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예의주시 하고 있다"면서 "언론인이 그 중심에서 정치 브로커로 역할을 한 게 사실이라면 이는 민주주의의 훼손은 물론, 언론인의 신뢰까지도 실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기자협회는 가능한 방법을 모두 동원해 의혹과 관련된 진상을 규명할 것이며, 위법성 여부가 밝혀진다면 협회원 자격정지와 제명 등 즉시 가능한 조치를 통해 위상 회복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