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4:31 (목)
군산해경, 여객선과 유람선 이용객 대상 명예안전관 제도 시범운영
상태바
군산해경, 여객선과 유람선 이용객 대상 명예안전관 제도 시범운영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5.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양경찰서가 ‘명예안전관’ 제도를 시범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항공기에서는 비상구 열 좌석(Exit Row Seating)에 앉는 일정 요건의 15세 이상 신체 건강한 승객에게 비상시 승무원을 도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여객선과 유람선에서도 항공기의 비상구 열 좌석의 승객처럼 비상시 승조원을 도와 다른 승객의 안전을 확보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오는 20일부터 올해 말까지 여객선과 유람선 이용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명예안전관 제도는 군산 도서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3척과 유람선 3척에 임명한다.

이 선박들을 이용하는 경찰, 소방, 군인 등 제복을 입은 승객이나 20세 이상의 성인, 선박을 자주 이용하는 도서민, 유람선 관광 가이드 등을 대상으로 선사에서 승선권을 발권할 때 명예안전관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또 이들에게 비상시 ▲승객들의 구명조끼 착용유도 요령 ▲승객 진정 ▲대피경로 안내 ▲구명장비 작동법 등의 주요 행동요령을 안내할 방침이다.

 선정된 명예안전관은 선박안전에 대해 일반 승객과 다른 마음가짐을 가지고 선박에 탑승해 구명조끼 위치를 파악하고 선박 구조와 대피로 숙지 등을 통해 스스로 비상시에 대비해야 한다.

 또한 국민의 눈으로 바라본 해양안전에 관한 개선사항을 발굴해 해경에 직접 의견을 제출하는 등 해양안전 정책 수립에도 참여 할 수 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명예안전관 제도를 통해 승객이 선박 안전운항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이 제도를 통해 해양안전문화가 더욱 확산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군산 관내에서 20만9700명이 연안 여객선을 이용, 22만6072명이 유람선을 이용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