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10:58 (수)
전북대 무형유산정보연구소, 무형유산 자료연대 추정 기술 특허 취득
상태바
전북대 무형유산정보연구소, 무형유산 자료연대 추정 기술 특허 취득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4.1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무형유산정보연구소(소장 함한희, 이하 연구소)가 ‘자연어 처리를 통한 무형문화 자료의 내용 연대를 추정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장치 및 이를 위한 방법’이라는 특허를 취득했다. 이번 특허는 빅데이터와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해 심층적 연구가 가능하도록 한 기술로, 역사적 연대가 분명하지 않은 개인 기록물의 역사 시기를 추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연구소는 18일 밝혔다.

이 기술의 개발은 무형유산정보연구소의 시스템 파트를 총괄하는 박순철  컴퓨터공학부 명예교수가 맡았다. 박 교수는 현재 전북대학교 무형유산정보연구소의 공동연구교수로 있으며 컴퓨터학과 인문학이 결합된 연구를 2002년부터 지속해오고 있다. 

박 교수는 전 IT지능정보공학과 교수는 “빅데이터는 집단지성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보고”라며 “축적된 인문학적 데이터에 최신 IT기술이 접목되면 다양하고 심화된 연구가 가능해진다. 앞으로도 AI 딥러닝과 무형문화유산 자료를 접목한 기술들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 무형유산정보연구소는 2013년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중점연구소로 지정돼 무형유산 연구와 활용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담당하고 있다. 무형문화유산 인벤토리(사전 목록화)를 위한 전문 웹사이트 이치피디아(ichpedia.org)를 운영하면서, 대국민 지식과 활용 서비스를 하고 있다. 무형유산 관련 전문지식 5만여 항목과 고문서 2만 건 등 7만여 항목을 검색할 수 있는데, 이는 세계적으로도 사례가 드문 무형유산 온라인 시스템으로 손꼽힌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 입주예정 주민들, 초등학교 조기 개교 민원 제기
  • 추석 연휴 가볼만한곳 청정 가을 동물나라 ‘알파카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