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18:41 (월)
전주시장 출마예정자 조지훈 “대한방직부지, 디지털 디즈니랜드로”
상태바
전주시장 출마예정자 조지훈 “대한방직부지, 디지털 디즈니랜드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3.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디지털 디즈니랜드 중심으로 속도를 내 추진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조지훈 전 경진원장은 16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정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오랜 현안 중 하나인 옛 대한방직에 디지털 디즈니랜드를 조성해 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 필요성에 대한 여론에 적극 공감하는 동시에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대응하고자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을 포괄하는 XR(eXtended Reality·확장현실), 가상현실 공간인 메타버스(Metaverse)를 비롯해 전 세계 게임 모두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돼야 한다는 구상이다.

조지훈 전 경진원장은 “전주에는 한옥마을 뛰어넘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필요하다. 디지털 디즈니랜드가 그 해법이다”며 “한옥마을 방문객 몇 배 이상의 사람들이 몰려들 것을 자신한다. 완전히 새로운 전주로 도약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원장은 그러면서 민간사업자에게 시민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적극 검토해 줄 것과 당초 계획했던 익스트림 타워를 우선 완공해 줄 것을 제안했다. 

조 전 원장은 “옛 대한방직 부지처럼 큰 이익이 발생하는 개발행위는 정책집행자인 시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이를 공적 소명의식에 따라 오로지 전주시와 전주시민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겠다”며 “개발 이익에만 관심을 둔다면 전주는 큰 불행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옛 대한방직 부지에 들어설 디지털 디즈니랜드는 완전히 새로운 전주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주를 사람이 몰려드는 도시로 바꿔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