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8 10:58 (수)
김윤덕 의원, 새만금 개발‘해수유통’입장 밝혀
상태바
김윤덕 의원, 새만금 개발‘해수유통’입장 밝혀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2.03 15: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개발 방향 모색이 오히려 빠른 길이다

김윤덕 의원(전주 갑, 국토위)은 지속가능한 새만금 개발을 위해서는‘해수유통’이 필요하다고 3일 밝혔다. 김 의원은“새만금 해수유통 문제에 발목이 잡혀 개발 자체가 늦어지는 등 허송세월만   보내는 새만금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지금이라도 과감히 해수유통을 추진하고, 이에 따른 개발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해수유통과 연계한 조력발전, 관광산업 연계 등 해수유통에 따른 추가 개발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해수유통과 관련해 주요 여론조사 결과 찬성이 65.2%로 대다수가 원하고 있고, 지금까지 4조원에 가까운 재정을 투입하고도 새만금 호수 내부 수질은 5-6등급에 머물고 있어 농업용수 활용도 어려운 실정이다”고 진단했다.

또한,“시화호가 해수유통 후 수질이 급격히 좋아지고, 조력발전을 통해 근린에너지도 생산하는 친환경 개발에 성공한 사례가 있다”며, “한국해양연구원 조사 결과 소용량 방식 채택 시 687GWh 발전이 가능해 60만 가구가 쓸 수 있는 전기를 생한 할 수 있다”고 밝히며 이를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localer 2022-02-03 18:41:12
해수유통 빌미로 수위 높아지고 방조제 내측 매립 중지시키고 새만금공항 취소시키고 그자리에 갯벌만들고 양식장만들어 지역어촌계 전용으로 수조원짜리 사업을 양식장으로 만드는 일은 없어야. 백번양보해 해수유통해도 내부개발중단은 없고 양식장사업으로 수질악화 못시키게 해야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 입주예정 주민들, 초등학교 조기 개교 민원 제기
  • 추석 연휴 가볼만한곳 청정 가을 동물나라 ‘알파카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