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김윤덕 의원, 전북 청년 예산 5배 늘리는 특단 대책 주장
상태바
김윤덕 의원, 전북 청년 예산 5배 늘리는 특단 대책 주장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1.2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정책관 등 조직 신설로 청년문제 해결 필요성 강조

국회 김윤덕 의원(전주 갑, 선대위 조직혁신단 총괄단장)은 25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청년 정책과 맥을 같이하겠다면서“전북 청년 예산 5배 증액과 정주여건 개선 등을 통해 지역 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청년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해서는 전북도 차원에서 전체 3천억 규모의 청년 예산을 6천억 원으로 두 배 증액하고, 순수 도비는 100억 원에서 5배 증액한 500억 원 규모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 청년층은 2020년 7,252명 등 최근 5년 동안 한 해 6천여 명이 수도권을 비롯한 타 지역으로 이동했다. 전북 청년 인구는 2019년 32만2,705명, 2020년 31만5,453명, 2021년 30만9,204명으로 갈수록 줄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중앙 정부의 수도권 집중 행정, 국토균형발전 대책 미흡 등으로 지방 소멸 위기를 가속화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현재 제가 추진하는 지역인재 채용비율 및 지역인재 광역화를 골자로 한 ‘혁신도시법’개정안 발의를 통해 지역인재 채용 늘리기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며, “전북 청년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정주여건 개선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윤덕 의원은 “청년이 청년 정책을 주관할 수 있도록 청년 정책과를 신설해 청년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상시 기구를 만들고, 그들의 목소리가 도정에 곧바로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