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8 19:27 (토)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농업기술과 한국문명 출간
상태바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농업기술과 한국문명 출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1.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가 한국 농업기술의 역사적 변화와 발달을 바탕으로 한국농업문명을 한국사의 총체적인 흐름 속에서 살펴본 ‘농업기술과 한국문명’(전북대학교 출판문화원)을 출간했다. 전북대 소순열 명예교수와 염정섭 한림대 교수가 썼다.

이 책은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가 첨성대부터 반도체에 이르는 모든 시기에 걸쳐 다양한 한국 과학문명의 모든 측면을 연구서로 발간하는 ‘한국과학문명사 총서’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현재 22권이 출간됐다. 이 책은 농업기술을 한국문명과 연관 지어 살펴보는 한국농업문명사라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농업기술문명’의 실제 모습에 대한 구조적 접근을 최초로 시도해 그 성과를 정리했으며 ‘농업기술문명’의 가시적 실체에 대한 개념적 정리를 바탕으로 ‘한국농업기술문명’의 일단을 살펴봄으로써 농업사가 단순한 기술사가 아닌 ‘농업기술문명사’라는 관점을 도입했다.

이런 의미에서 이 책은 농업기술을 중심으로 한국문명을 해명하는 연구서로서 한편으로는 통사를 지향해 ‘농업기술로 본 한국문명사’, 다른 한편으로는 ‘한국농업 기술문명사’라는 영역으로서 농업, 기술 등에 특화되는 지향점도 가지고 있다.

총 7장으로 구성돼 있는 이 책은 선사시대 농경의 시작부터 현대 농업기술까지 농업기술의 역사적 변화와 발달을 중심으로 한국농업문명을 종합적으로 체계화하고 있다. 제1장에서는 신석기시대와 청동기시대에 농경이 처음으로 시작되고 점차 보급 확산되어 나간 과정을 정리했고 제2장은 농경에서 농업으로 사회적 지위가 바뀌면서 사회적 생산의 지배적인 부분을 담당하게 되는 과정을 검토했다. 

제3장에서는 고려의 중농정책과 농경의례의 측면에서 접근이 이루어지며 양전제의 변천을 정리해 중세 농업체제의 변화와 변동의 역사적 의의를 살펴봤고 제4장은 조선 전기 연작법 체제와 논밭의 작물재배법을 정리해 ‘농사직설’에 제시된 농법에 대해 파악했다. 

제5장은 조선 후기 벼와 잡곡 재배기술의 발달과 외래 작물과 상품작물의 재배를 정리한 뒤 농기구의 개량과 수리시설의 발달에 대해 살펴봤으며 제6장은 일제시기 농업생산구조의 변화를 통해 조선시대의 농업기술체계가 일제시기에 들어와 어떤 변화를 보였는가를 알아봤다. 

제7장은 해방 후 농업·농촌과 농업기술의 상황을 살펴보고 농업기술의 신기원을 이룬 녹색혁명과 식량 자급에 대해 검토했다.  이어 농업생산과 농업기술의 발전에 대해 살펴본 뒤, 농업기술의 변화를 검토하고 앞으로의 농업기술을 전망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익산송학지역주택조합, 토지 확보 순조
  • 6.1지방선거 정읍시장 판세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