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8 02:33 (수)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 '토의간 주해' 발간
상태바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 '토의간 주해' 발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01.1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단장 변주승)이 최근 연구총서 12권 ‘토의간 주해’를 발간했다. '토의간 주해'는 이해조(李海朝, 1869~1927)가 매일신보(每日新報)에 1912년 6월 9일부터 7월 12일까지 28회에 걸쳐 판소리 '수궁가(水宮歌)'를 각색해 연재한 작품 '토의간(兎의肝)'을 현대어로 풀이하고 학술적인 주석과 해설을 달아 정리한 연구서다. 

이해조는 판소리 5가 가운데 적벽가를 제외한 4편을 신소설로 각색했다. 1912년 1월 1일 '옥중화(獄中花)'로 시작해 '강상련(江上蓮)'(1912.3.17~4.26)과 '연의각(燕의脚)'(1912.4.29.~6.7)을 연재했으며 '토의간'은 이해조가 각색한 신소설의 대미를 장식한 작품이다. 

이해조의 판소리 산정 작업은 유가적 가치관 확산 의도를 담고 있다. 춘향가의 ‘열행(烈行)’, 심청가의 ‘효행(孝行)’, 흥보가의 ‘형제의 우애(友愛)’가 바로 그것이다. 일반적으로 판소리 수궁가에서도 용왕을 위해 온 힘을 바치는 자라의 충성(忠誠)이라는 유가적 윤리관을 언급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해조의 토의간에서는 토끼의 ‘유식하고, 재미있고, 신출귀몰하고’ 유쾌한 활약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연구총서 ‘토의간 주해’ 작업을 통해 작가의 그러한 의도를 여실히 엿볼 수 있게 되었다. 원본 텍스트와 중요한 주석까지 현대어로 정리함으로써 원전 자료와 대조를 가능케 하였고 연구자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까지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