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09:35 (수)
지난해 전북지역 소비자 상담 ‘금융피해 분야’ 큰 폭으로 증가
상태바
지난해 전북지역 소비자 상담 ‘금융피해 분야’ 큰 폭으로 증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01.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경기불황, 물가 인상 등의 원인으로 지난해 전북지역 소비자 피해 접수 중 금융피해가 52.4%로 큰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주·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2021년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모두 1만8768건으로 집계됐다. 

상담 사유별로는 계약해제·해지 및 위약금 관련이 3892건(20.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상담 문의·정보요청 3538건(18.9%), 품질 2988건(15.9%),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 2475건(13.2%), 청약 철회 1690건(9%), 부당행위 1271건(6.8%) 등의 순이었다.

품목별 현황은 정보통신서비스(인터넷 및 모바일 정보서비스, 이동통신,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등)이 2091건(11.1%)으로 1순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예식장 및 돌잔치 등 연회 취소, 외식 및 음식 서비스 등에 대한 분쟁이 1851건(9.9%)으로 지속해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작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금융 분야(유사투자자문, 상품권 미사용 피해, 모바일상품권 및 쿠폰 분쟁 등)와 관련한 상담이 52.4%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단체에 접수한 소비자 상담은 1차 상담으로 진행되며, 소비자에게 발생한 문제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 및 해결 기준, 법률 등에 대해 정보제공 차원의 상담이 진행된다.

이후 분쟁 해당 사업자와의 중재 및 조정이 이뤄지며, 만약 단체를 통한 중재 및 조정이 불가할 경우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율분쟁조정위원회 또는 한국소비자원의 피해구제팀으로 이관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에 올해 소비자 상담과 관련해 정보제공의 상담 처리로 1만3101건(70%)이 해결됐으며, 센터의 직접적인 중재 및 조정처리가 진행된 건은 5667건(30%)으로 나타났다.

또 사업자와의 중재를 통해 1141건(6.1%)이 환급처리 됐고, 계약이행 619건(3.3%), 계약해제 및 해지 536건(2.9%)의 수순을 밟았다.

센터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김치냉장고 화재에 따른 결함보상 리콜 정보제공, 전주 지역 대형 뷔페업체 폐업으로 인한 채권 신고 안내,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를 통한 식품 피해 주의 등 다양한 소비자 이슈에 대해 언론보도를 통해 소비자 정보제공에 주력했던 한해였다”며 “올해는 디지털 전환기에 취약계층이 차별받지 않도록 역량 강화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언택트 시기에 발하되는 신유형 소비자 분쟁에 발 빠르게 대응해 지역 소비자 권익을 위한 소비자단체의 역할을 톡톡히 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