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도, 전주 조경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추진
상태바
도, 전주 조경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추진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2.01.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90억 원 투입…조경천 L=0.7km 생태복원
하천 건강 회복…유량 확보, 수질개선, 생물서식지 조성 등

전주시 조경천이 건강한 생태 하천으로 탈바꿈한다.

전북도는 전주시 조경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해 생물 서식 환경을 조성하고 하천유량을 확보하는 등 생태와 문명이 공존하는 하천 조성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조경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은 하천유량 확보, 수질개선, 생물서식지 조성 등 하천의 생태적 건강성을 회복하는 정책으로, 
총 9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5년 준공될 예정이다.

사업 완료 후에는 5년 동안 수질 및 수생태계 변화를 주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까지 새만금 유역 내 14개소 생태하천 L=53.5km를 정비했다. 

그 중 2개소는 환경부가 주관한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에 선정되는 쾌거도 거뒀다.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해 익산시 익산천의 경우 수질이 6등급에서 2등급으로 향상되고 식물 9종, 동물 3종이 증가했다.

부안군 신운천은 수질이 5등급에서 1등급으로 향상됐다. 식물 130종, 동물 46종이 증가하는 등 수질 및 생태계도 크게 개선됐다.

나해수 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전주시 조경천은 수질개선과 야생 동·식물이 머물 수 있는 서식지를 제공하고,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고 보존과 이용이 슬기롭게 조화를 이루는 생태 문명을 선도하는 하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광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