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09:58 (화)
0.0004의 리그 5연패 확률부터 전주성에서 함께한 82,471명의 팬들까지
상태바
0.0004의 리그 5연패 확률부터 전주성에서 함께한 82,471명의 팬들까지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2.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숫자로 본 전북현대의 K리그 2021’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K리그 최초의 리그 5연패 및 통산 9회 우승으로 끝난 2021 시즌을 숫자를 통해 뒤돌아봤다. 

전북은 올해도 K리그1에서 '1'위로 시즌을 끝마치며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주장 홍정호의 MVP 수상으로 전북은 지난 시즌 MVP를 수상한 손준호에 이어 '2'년 연속으로 MVP 수상자를 배출해냈다.

구스타보는 지난 6월 성남과의 경기에서 한 경기 '4'득점에 성공했다. 구스타보의 포트트릭은 전북 리그 역사상 최초이자 이번 시즌 K리그 최초였으며, 구스타보는 7월에 열렸던 ACL 조별예선 탬피니스와의 경기에서 다시 한번 포트트릭에 성공했다.

전북은 이번 시즌 전대미문의 리그 '5'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12개의 팀이 참가하는 리그에서 5연패를 달성할 수 있는 수학적 확률은 0.0004 퍼센트이다.

김상식 감독은 전북현대의 제 '6'대 감독으로 임명되었다. 김상식 감독은 전북에서 선수와 코치를 경험한 후 부임한 최초의 감독이자, 전북 소속으로서 각각의 위치에서 우승컵을 모두 들어본 감독이다.

홍정호는 2021 K리그 시상식에서 MVP를 수상하며 전북 소속으로 MVP를 수상한 '7'번째 선수가 되었다. 

2009년 이동국이 팀 최초의 MVP를 수상했으며, 홍정호는 2009, 2011, 2014, 2015(이상 이동국), 2017(이재성), 2020(손준호) 이은 7번째 MVP 수상자이다.

부임 첫해 감독상을 수상한 김상식 감독은 전북 소속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8'번째 감독이 되었다. 김상식 감독에 앞서 최강희 감독(2009, 2011, 2014, 2015, 2017, 2018)과 모라이스 감독(2019) 이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북은 2021 시즌 우승으로 K리그 39년 역사에 통산 '9'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는 K리그 팀 중 최다 우승 횟수이다.

2019 K리그 MVP를 수상했던 김보경은 도움 '10'개로 이번 시즌 도움상을 수상했다. 

이승기는 2021 K리그1 9라운드 인천전에서 2득점을 올리며 50-50 클럽에 가입 성공했고, 50-50클럽을 가입한 K리그 역대 '11'번째 선수가 되었다.

레전드 최철순은 이번 시즌 K리그 우승으로 전북에서 총 ‘12’번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최철순은 전북의 모든 리그 우승을 함께한 유일한 선수이다.

공생에 성공한 구스타보와 일류첸코는 나란히 리그에서 '15'득점하며 팀 득점 공동 1위에 올랐다.

전북은 2021시즌에서 '22'승과 ‘37’실점, '71'득점 그리고 승점 '76'점으로 각 분야에서 리그 최고의 성적을 내었다.

이 밖에 쿠니모토 리그 '100'경기, 김승대 리그 '200'경기, 이용 리그 '300'경기, 최철순 리그 '400'경기 출장을 각각 이번 시즌에 달성했다.

또한, 82,471명의 팬분들이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진 이번 시즌에도 전주성을 찾아 선수단을 응원하며 함께 전북현대 2021 시즌을 만들어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