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1 09:59 (금)
전주원파워, 올해 총 92만 REC 매매 계약 체결
상태바
전주원파워, 올해 총 92만 REC 매매 계약 체결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12.0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원파워 공장 전경.
전주원파워 공장 전경.

전주원파워가 올해 총 92만 REC(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매매계약을 체결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전문 기업 전주원파워가 현재 장기 공급 계약까지 포함하면 총 92만 규모의 REC의 매매를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전주원파워가 올해 대형 발전사들과 연이어 신재생 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매매 계약을 체결하며 신재생 에너지 공급 의무화(RPS, Renewable Portfolio Standards) 비율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장기간 계약을 이어가는 등 발 빠른 움직임으로 안정적인 수입을 확보하고 있다.

전주원파워는 최근 REC 현물 가격의 높은 변동성 리스크 대비, 올 7월 강릉에코파워와 맺은 15년 장기 REC 매매 계약을 비롯해 안정적인 REC 판매량 확보에 주력했다. 전주원파워가 매년 강릉에코파워에 공급하는 REC 물량은 전주원파워의 연간 생산 물량인 50만 REC의 60%인 30만 규모에 달한다.

이 밖에도 전주원파워는 올 11월 대형 발전사와 50만 규모의 REC 매매 계약을 체결하며 보유 물량의 약 절반을 판매하고, 현물 시장에서 12만 REC를 거래하며 총 92만 REC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REC 현물 가격 변동 리스크에 대비해 장기 계약을 확대하고, 직접 계약이나 현물 시장 거래 등을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RPS 의무 공급 비율을 현재 9%에서 내년 12.5%로 상향하고, 2026년까지 25%로 올린다는 내용을 담은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 개정안을 지난달 입법 예고했다. 대형 발전사의 신재생 에너지 사용 의무 비율을 높여 신재생 에너지 보급에 속도를 내고, REC 시장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는 취지다.

한편, 전주원파워는 바이오매스 열병합 발전소 운영 및 신재생 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판매 사업을 영위하는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2010년 업계 최초의 바이오매스 열병합 발전소 준공을 통해 직접 전주페이퍼에 스팀과 전력 공급을 시작했으며, 2013년 REC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2017년에는 종속 법인 전주파워를 통해 바이오매스 발전 상업 가동을 본격적으로 개시했다. 현재 전주원파워, 전주파워는 47MW 규모의 생산 전력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김명수기자 

전주원파워 로고
전주원파워 로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