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8 16:53 (화)
전북현대, K리그 최초 리그 5연패 도전
상태바
전북현대, K리그 최초 리그 5연패 도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2.0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다시 한번 한국프로축구의 새 역사 중심에 선다.

전북현대가 오는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지난 대구 원정에서 2대0 승리를 거둔 전북은 승점 73점으로 2위 울산과 승점을 2점차로 벌리며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전북은 이번 경기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울산보다 다득점에 7골 앞서 있어 우승이 유력하다.

전북은 이번 리그에 우승할 경우 한국프로축구 사상 최초의 5연패 및 최다 우승(9회)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전북은 방심은 절대 금물이라는 자세로 제주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는 염두하지 않고 반드시 홈 팬들 앞에서 승리로 챔피언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전북은 이날 통산 9번째 K리그 챔피언에 도전하는 동시에 팬들과 의미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전북은 지난 2007년부터 15년간 유니폼 스폰서로 함께해 온 험멜과의 동행을 이번 시즌을 끝으로 마무리한다.

전북은 험멜과의 작별을 기념하기 위해 마지막 홈경기 테마를 '험멜데이'로 진행한다. 스페셜 티켓 제작과 클래퍼 1만개를 입장하는 팬들에게 나눠주고 하프타임에는 15년간 함께한 추억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동영상과 함께 험멜 공을 팬들에게 선물한다. 

또한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동문광장 초록이네에서는 이번시즌 마지막 랜덤박스 판매와 함께 땡큐 험멜 이벤트를 진행해 선수 지급 용품을 할인해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팬들이 직접 선정한 선수 콜네임이 경기장에서 호명될 예정이며 하프타임 경품을 통해 커피 머신과 플레이스테이션5를 선물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