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0 10:57 (목)
전주시, ‘바이오헬스’ 주제 미래전략포럼 운영
상태바
전주시, ‘바이오헬스’ 주제 미래전략포럼 운영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1.2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헬스 분야가 미래 핵심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전주시가 지역의 미래를 이끌 공무원들의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역량 강화에 나섰다.

시는 29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시 미래전략포럼 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채수찬 카이스트 총장 자문역 겸 전북대 지역혁신센터장을 초청해 미래전략포럼을 운영했다.

이날 채수찬 교수는 미래 핵심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바이오헬스를 주제로 한국 바이오 산업의 현실, 바이오텍,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헬스, 혁신과 시스템의 바이오헬스, 바이오 투자,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의 글로벌화 등에 대해 전반적인 사항을 설명했다.

채 교수는 “바이오산업의 경우 전북이 후발주자로 보일 수 있지만 지금이라도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의대와 약대를 보유하고 있는 전북대학교가 있는 만큼 전북의 바이오산업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오산업을 전주에서 집중 유치하면 전주를 향후 100년 이상을 지탱할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올라설 것”이라며 “바이오산업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바이오산업 R&D와 소프트웨어 산업 유치, 바이오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인재 양성교육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한 채 교수는 미래전략포럼단원들에게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능동적인 업무 자세와 혁신 역량을 갖춰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바이오헬스 분야가 미래 핵심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우리 시에서도 바이오 기술의 도입과 활용에 대해 고민할 때”라며 “미래전략포럼을 통한 공무원들의 역량을 강화해 전주시가 선도적으로 미래산업을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미래전략포럼은 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4차 산업혁명 교육을 실시하고 직원들은 분과를 구성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정책을 연구하는 모임이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