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4 23:03 (화)
“전북 농어촌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해야”
상태바
“전북 농어촌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해야”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11.22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인권 도의원 5분발언 공공산후조리원 주장
도내 전주,군산,익산,정읍만 산후조리원 운영
나머지 10개 시군은 원정 산후조리 받아야
전남 등 전국 12곳에서 공공산후조리원 운영
전북도의회 나인권 의원
전북도의회 나인권 의원

전주와 군산, 익산, 정읍 등 도내 4개 지자체 이외의 지역은 산후조리원이 없는 가운데 출산장려 정책 일환으로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전북도의회 나인권 의원(김제2)은 제386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도내 산후조리원은 전주(8개소), 군산(2개소), 익산(2개소), 정읍(2개소) 등 4개 시 지역에 집중, 나머지 10개 시군은 아이를 낳아도 산후조리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 4개 시 지역 이외의 도민들은 출산 후 산후조리 서비스를 받기 위해 인근 도시로 원정 출산 또는 원정 산후조리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도내 시군 중 무주군은 산부인과가 아예 없고, 완주, 진안, 장수, 임실, 순창, 부안 등은 분만실이 없는 실정이다. 

나 의원은 “출산과 양육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하는 공공의 영역으로 출산 후 산후조리와 관련된 경제적 비용은 전북도가 책임져야 한다”면서 타 시도에서 운영 중인 공공산후조리원 운영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나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제주 서귀포를 시작으로 서울, 경기, 강원, 경북, 전남, 충남 등에서 12개의 공공산후조리원을 운영되고 있다. 전남은 농어촌지역 산모들이 체계적인 산후조리를 받을 수 있도록 4개 지역에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이들 공공산후조리원은 취약계층 산모의 경우 이용료의 70%까지 감면 혜택을 주고 있어 공공산후조리원 이용자의 96%가 만족한다고 답할 정도로 도민들의 호응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 의원은 “지난 3년간 저출산 대응 국ㆍ도비 사업을 추진하면서 900억 원에 이르는 예산이 투자됐으나 출산율은 더 낮아지고 있다”면서 “출산 후 산후조리 일체를 전북도가 책임질 수 있도록 농어촌 지역에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