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7 09:39 (화)
전북체육회 직원채용 행감서 또 다시 도마위
상태바
전북체육회 직원채용 행감서 또 다시 도마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1.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는 지난 11일 전북체육회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전북체육회의 직원 채용 부분이 다시 한 번 도마위에 올랐다. 

한완수 의원은 “과장 한 자리가 공석으로 남아있다. 사기진작 등을 위해 이 자리에 대한 내부승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수 차례 지적해왔다. 하지만 1년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다”면서 “만일 인사가 필요 없다면 정원감축이나 폐지 등 의회에서 조직개편안을 만들어 내려보내겠다”고 밝혔다.

전북체육회 소속 실업팀을 종합 관리하는 가칭 스포츠운영단 신설 움직임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전북체육회는 현재 육상, 수영, 양궁, 인라인롤러, 카누, 세팍타크로, 철인3종 등 7개 하계종목과 바이에슬론 1개 동계종목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전문체육과가 이들 운영을 담당하고 있지만 내부에서 이 업무를 담당할 스포츠운영단 구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명지 의원은 “체육회가 민간회장 출범 후 전문체육 훈련비나 출전비 등 9억9천500만원이 삭감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불필요한 자리를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다. 그런 예산 줄여서 선수들 훈련비, 출전비에 보태면 선수들의 사기진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북체육회 신준섭 사무처장은 “연내에 내부에서 결원인력이 충원될 수 있도록 전북도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