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2 18:37 (목)
군산시, 방치된 빈집 대상 종합정비계획 수립
상태바
군산시, 방치된 빈집 대상 종합정비계획 수립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10.2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빈집, 도심지역 1,322호·농어촌 1,027호 총 2,349호

 

군산시가 1년 이상 사람이 거주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아 방치된 빈집을 대상으로 종합적인 빈집 정비계획을 수립키로 했다.

 

소유자의 개인적인 이유로 방치되는 빈집은 주변 경관 훼손, 인근 주민의 안전과 건강, 위생상 피해를 유발하는 등 전국적인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지난해 전문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위탁해 관내 빈집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2,349호로 도심지역 1,322, 농어촌 지역 1,027호로 나타났다.

 

빈집은 활용도에 따라 1등급에서 4등급까지 분류되는 가운데 군산은 2등급 활용형이 826호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 4등급 철거형 615호로 조사됐다.

 

도심지역은 등급별로 비교적 균일한 분포를 보인 반면, 농어촌 지역의 경우 1등급 활용형은 95, 4등급 철거형은 293호로 철거형이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빈집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군산지역 특성에 맞는 정비계획을 마련해 소유주의 자진 철거 유도 외에도 다양한 빈집의 활용 방안을 마련하는 등 종합적인 빈집 정책을 담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농어촌 지역은 지난 1997년부터, 도심지역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빈집정비사업을 추진해 2천여동을 정비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