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05 (금)
전라감영 완전복원·전주부성 복원 ‘시동’... 역사 재창조위원회 첫 회의 개최
상태바
전라감영 완전복원·전주부성 복원 ‘시동’... 역사 재창조위원회 첫 회의 개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0.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고건축·도시계획·콘텐츠 등 전문가 14명으로 꾸려져 복원 방향 구체화

전라감영의 서편부지를 포함한 완전복원과 성곽 일부가 발견된 전주부성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갈 위원회가 출범됐다. 

이에 따라 전주 구도심 역사문화 복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정립하는 데 탄력을 받게 됐다.

전주시는 26일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역사·고건축·도시계획·콘텐츠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전라감영 완전복원·전주부성 역사 재창조위원회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출범한 재창조위원회는 고건축, 고고학, 도시계획, 도시재생, 역사, 콘텐츠 전문가들을 비롯해 시의원, 행정 관계자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고건축 분야에는 남해경 전북대학교 교수와 송석기 군산대학교 교수, 안선호 원광대학교 교수가, 고고학 분야에는 곽장근 군산대학교 교수와 소재윤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장이 참여한다. 

도시계획 분야의 이창연 전북대학교 교수와 도시재생 분야의 소영식 전주도시현장지원센터장을 비롯해 이재윤 전주대학교 교수와 이정욱 전주대학교 교수, 김은정 전북일보 이사,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원, 김윤철 전주시의회 의원, 국철인 전북도 문화유산과장,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 등도 함께하게 됐다.

재창조위원회는 향후 2년 동안 분기별 전체회의와 월별 실무회의를 통해 전라감영 및 전주부성 복원사업 수행을 위한 객관성을 확보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진정성을 갖춘 복원 방향을 정립해 나가게 된다. 

대표적으로 시는 지난해 선화당을 비롯한 6개 건물 등 동편부지에 대한 복원이 완료된 전라감영에 대해서는 위원회와 함께 서편부지 및 남편부지의 복원 방향과 활용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해 한옥마을~풍남문~전라감영~풍패지관을 연결하는 구도심 핵심공간으로 육성할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키로 했다.

또 전주부성에 대해서는 최근 발굴조사를 통해 북서편(옥토주차장)과 북동편(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성곽의 기초부분이 확인된 만큼 부지 매입 작업을 통해 성곽 및 성문 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시는 재창조위원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추가 복원사업을 시행해 구도심 일원을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 호남권 대표 문화기반시설을 마련하고 각종 문화유산과 연계한 관광자원 및 역사교육장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 조선왕조 500년 동안 호남의 정치, 경제 문화를 아우르는 통치기관이었던 전라감영은 총사업비 104억 원이 투입돼 복원 1단계로 선화당과, 내아, 관풍각 등 동편 복원이 완료됐다. 

또 전주부성의 경우 지난 1월 완산구 경원동3가 28-5번지 일원에서 북동편 성벽의 기초시설이 발견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라감영 완전복원과 전주부성 복원은 전주의 천년을 잇는 또 다른 천년의 시작”이라며 “단순한 건물 복원이 아닌 전주의 정신과 역사를 복원해 그 가치를 후대에 전하도록 전문가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