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부안 "상왕등도"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 확정
상태바
부안 "상왕등도"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 확정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10.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예산 33억원 투입, 내년 12월 완공

부안군은 ‘서해 맨 끝 섬’ 상왕등도가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 공모   사업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전략계통혁신과)가 시행하고 한국전력공사가 주관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의 디젤발전시설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은 전국의 자가발전도서를 대상으로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결합한 발전 설비를 구축하여 기존   디젤발전기의 발전방식 전환을 통해 저탄소·분산형 에너지를 확산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인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메카로 성장하기 위한 부안군에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왕등도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은 내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국가예산  약 33억원이 투입 될 예정이다.

사업예산 및 재생에너지 발전원 및 사업규모는 올 하반기 한국전력공사에서 시행 예정인 설계용역 결과에 따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부안군은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발전설비가 들어설 부지 제공과   인·허가 등 행정지원하게 된다. 한국전력공사는 최적의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구성 및 예산확보,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구매·설치·시운전을 주관한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군은 9월 한국전력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상왕등도 소형도서 재생에너지 전환사업을 통해   현재 부안군이 가고자하는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