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23:07 (일)
일선 학교 교과서 정산·집행업무,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된다
상태바
일선 학교 교과서 정산·집행업무,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된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9.2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일선학교의 업무 과중과 예산낭비 요인이 되고 있는 교과서 정산 및 관리가 일선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될 전망이다. 전라북도교육청이 교과서 정산·집행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교직원의 업무 경감 및 갈등 해소를 위해 관련 업무를 지역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하기 위한 시범운영에 나서기 때문이다. 

26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일선 학교마다 재고 보유기준(초등 2%, 중등 3%)에 따라 9~10월에 교과서를 주문하고 있으나 학교에 따라 전·입학생 등으로 교과서가 부족하거나 과다하게 남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또 각 학교에서 교과용도서 재고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방치되거나 분실·훼손이 발생하고 있어 개선책 마련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전북교육청은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0월부터 익산·완주·진안·장수 등 4개 교육지원청을 ‘교과용도서 정산 및 재고통합관리 시범 교육지원청’으로 운영키로 했다. 학교에서 처리하던 교과서 정산·집행 업무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해 일괄 정산하고, 재고통합관리를 위한 공간 및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는 교과용도서 대금 정산 및 재고관리에 따른 학교구성원 간 갈등을 해소하고, 교과서 수요 예측의 부정확성에서 발생하는 예산 낭비 등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올해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교육지원청에서 시범 운영한 뒤 내년에는 8개 지역으로 2023년에서 14개 지역에서 전면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범 교육지원청에는 전담인력 1명씩이 배치되고 각 교육지원청별 시설 현황과 교과서 재고 보유량에 따라 필요한 공간 구축비를 지원한다. 주요 업무는 교과용 도서 주문·추가·반품 및 구입비 지급 등과 같은 수급관리와 재고통합관리이다.

특히 재고통합관리에 있어서 각급 학교별 사용 교과용도서 DB구축, 별도 재고관리 기준 수립, 각급 학교 보유 교과서 여유분 수거, 재활용 불가 교과서 폐기, 교육지원청 보유 교과용도서 목록화, 관할 학교 전입생 발생시 교과서 공급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교과용도서 수급관리 제도 개선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TF를 구성·운영해왔고 지난 7월 학교 방문을 통해 교과용도서 재고관리 실태를 파악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머 “정산 및 재고관리 기관을 학교에서 교육지원청으로 변경하면서 교과용도서 적기 공급으로 원활한 교육과정 운영을 지원하고 학교 내부 조직 간의 갈등은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