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4 23:07 (일)
전북대, 미얀마·아프카니스탄 유학생 학업 지원
상태바
전북대, 미얀마·아프카니스탄 유학생 학업 지원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9.2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최근 국내 정세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 유학생의 안정적 학업 지원에 나섰다.

전북대에서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 미얀마 8명(학부 4, 대학원 4), 아프가니스탄 7명(언어연수생 2, 학부 3, 대학원 2)의 유학생들은 현재 외화 송금 제한 등으로 인해 대학 등록금과 생활비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을 위해 전북대는 정부초청 장학생으로 전액 장학금을 받는 학생 6명과 휴학자 등을 제외한 학위과정생 4명에게 등록금 전액 지원을, 언어연수과정 2명에게는 수업료 50%에 해당하는 지원을 해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북대는 지난 23일 장학금 수혜 유학생들을 총장실로 초청해 장학증서 수여식과 간담회를 갖고 대학생활의 어려움과 건의 등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학원 과정에 있는 아프가니스탄 유학생 압바스 칸씨는 “고국의 정세로 인해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매우 불안정한 상황으로 많은 가족들이 그곳에 있는데 그들의 생존과 안전이 걱정이 된다”며 “전북대학교에서 석사를 졸업하고 이번 학기에 박사에 입학을 하였는데 학교의 도움으로 어려움 없이 비자를 연장할 수 있었으며 3년간 더 수학하며 전북대학교에서 박사를 취득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동원 총장은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 유학생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낸다”며 “이들의 학업이 중단되지 않고 안정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대학이 나서 세심히 살피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대는 장학금뿐 아니라 이들의 심리적 지원을 위해 개인 상담을 강화하는 등 다방면의 지원을 하기로 했으며, 지속적으로 유학생들의 수학 상황을 확인할 예정이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