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7 04:37 (일)
추미애 전 장관, 이낙연 후보측을 작심 비판
상태바
추미애 전 장관, 이낙연 후보측을 작심 비판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9.2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물타기 도와주는 꼴, 수박 논란 등

추미애 후보(전 법무장관)는 23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각을 세우는 이낙연 후보측을 향해 같은 당 후보로서 야권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라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검·언·정이) 계속 프레임 공격을 하고 있지 않느냐, (고발사주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라는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고 있고, 최근에 대장동 의혹사건이라고 해서 이걸 다시 키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늘 검·언·정은 프레임 전환을 해 왔다"며, "장관 지휘권 행사에 대해서 항명을 하는 것이 본질인데 '추윤 갈등'이라는 프레임 전환이 늘 성공을 해 왔다"고 주장했다.

전날에도 추 전 장관은 "개혁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 올려 '검찰 쿠테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소위 '수박' 논란에 대해서 추 전 장관은 "결국 개혁에 말만 앞서고 실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대해서 실망했다는 표현을 그냥 겉 다르고 속 다르다. 과일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게 일베 용어라고 하는 또 호남 특정 지역을 비하한다라고 하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칼럼]재발 잦은 신경성위염 원인, ‘담 독소’ 의심해봐야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분양시장 견인하는 비규제지역…4분기 아파트 분양 4500가구 이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