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9 03:08 (화)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
상태바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원위치 복원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9.1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 도난 후 문화재청에 의해 회수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지난 9월 14일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동문안 당산’돌오리상 원위치 복원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복원을 완료한 돌오리상은 동문안 당산 짐대의 정상부에 놓여있던 것으로 2003년 2월 도난당한 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에 의해 회수되어 2019년 3월 3일 부안군으로 반환되었다.

부안군은 2019년 8월 7일~12월 26일까지 문화재청의 승인에 의해 ‘돌오리상 보존처리 및 원위치 복원 공사시행계획 수립 및 과학적조사’를 실시하였고, 이후 2021년 4월 20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보존처리 및 윈위치 복원’ 현상변경허가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2021년 7월부터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의 보존처리와 원위치 복원사업을 진행해왔으며, 9월 14일 원위치 복원을 완료하였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의 중심지에 세워진 동문안 당산은 조선 19대 국왕 숙종때인 1,600년경에 세워진 것으로 평가되는 당산은 300여년간 마을 사람들의 수호신으로서 당산제와 함께 마을 지킴이의 가시적인 실체이다. 당산제를 지내 액을 막고 풍요를 기원하기 위한 표지석으로 동문안 당산이 기능하였고, 이번 원형 복원을 토대로 전통문화 계승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칼럼]재발 잦은 신경성위염 원인, ‘담 독소’ 의심해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