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01:05 (화)
황숙주 순창군수 국지도 55호선 확포장사업 확정 쾌거
상태바
황숙주 순창군수 국지도 55호선 확포장사업 확정 쾌거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08.2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도 21호선 밤재터널 이어 국지도 55호선까지, 이제 강천산 가는길 수월해져 -

 순창~구림간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포장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를 통과하면서 강천산 가는 길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24일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열린‘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2021~2025년) 계획에 포함될 일괄 예타 결과가 심의.의결된 가운데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포장사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포장사업은 순창읍 백산리부터 구림면 월정리까지 길이 9km, 도로폭 18.5m로 왕복 2차로를 4차로 확포장하는 사업으로 총 903억원이 투자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이번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포장사업을 예타사업에 통과시켜 국도 21호선 확포장사업에 이어 민선 7기 임기내 2개 사업이 예타 면제되거나 통과되는 큰 성과를 올렸다. 
 황 군수는 지난 2019년 밤재터널을 포함한 국도 21호선 확포장사업을 예타면제사업에 반영시킨 이후 국지도 55호선 확포장사업에 심혈을 기울여, 연초부터 여의도와 세종시 등을 종횡무진하며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관계자를 만날 때마다 가장 먼저 내밀던 사업이 국지도 55호선 확포장사업이었다.
 가을 성수기가 되면 전국에서 모여든 행락객들로 강천산 진입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할 정도 교통체증이 심각한 오랜 주민숙원사업으로 연초 인근 지역 이장단이 모여 4차로 확포장을 요구하는 결의대회가 벌어지기도 했던 곳이다. 
 군은 교통체증을 해소하고자 기존 팔덕 저수지를 메워 주차장을 늘리고, 간이 주차장을 만들어 이동대책을 강구하는 등 자구책을 내놓고 있지만 전국에서 모여든 행락객을 소화하기는 역부족이었다. 이번 예타 통과 대상사업에 국지도 55호선 확포장사업이 포함되면서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되어 그동안 교통체증에 시달렸던 강천산 인근 주민들도 한시름 놓았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예타 통과사업에 국지도 55호선이 포함되면서 강천산 진입도로가 넓어질 가능성이 한층 더 가까워졌다”면서 “그동안 고생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임기말까지 국회와 중앙부처를 오가며 하루 빨리 착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