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새만금산단, 이차전지 글로벌 공급지로 발돋움
상태바
새만금산단, 이차전지 글로벌 공급지로 발돋움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보 비엘에스와 5000억 규모
전해질 제조공장 설립 투자협약
전기차 산업 등 시너지 효과 기대

새만금청 개청 이래 제조기업으로는 최대인 5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가 새만금산단에 이루어진다. 지난 해 SK컨소시엄과 GS글로벌 등 대기업 투자에 이은 대규모 투자유치로 새만금이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주목받고 있다. 

7일 도에 따르면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군산 라마다호텔에서 ㈜천보비엘에스와 전기차 핵심부품인 이차전지 전해질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천보 비엘에스 이상율 대표이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과 관계자 등 약 20여 명이 참석했다.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새만금산단 1공구 17만1000㎡에 오는 2026년까지 5125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핵심부품인 중·대형 리튬전지의 고성능화에 필수소재인 F전해질(LiFSI) 생산공장을 건립하고 470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투자는 단계별로 이뤄지며, 우선 내년부터 오는2023년까지 2185억 원을 투자해 200명의 인력을 신규채용할 계획이다. 2단계로 오는 2024년부터 2026년까지 2940억 원을 투자해 270명을 고용하게 된다.

이번 투자협약을 체결한 ㈜천보비엘에스는 층북 충주에 소재한 코스닥 상장기업 ㈜천보가 새만금 투자를 위해 설립한 신규법인이다.

모기업인 ㈜천보는 이차전지 전해질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으로 삼성SDI 등 국내 3대 이차전지 기업과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 등 글로벌 배터리 기업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천보비엘에스가 새만금공장에서 생산 예정인 F전해질(LiFSI)은 ㈜천보가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신물질로, 주로 사용되고 있는 기존 리튬염(LiPF6) 대비 고출력을 실현할 수 있고 충·방전 수명도 길어지며 부식도 방지할 수 있는 여러 장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적고 단가가 비싸 일본, 중국 등도 산업 확대에는 부담을 갖고 있는 산업이다.

하지만 ㈜천보비엘에스는 최근 F전해질(LiFSI)의 제조원가를 2~3분의 1수준까지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5~6만원/kg → 2~2.5만원/kg) 최신공법을 개발하고 이를 최초로 적용한 공장을 새만금에 건립할 계획으로,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새만금 투자를 통해 F전해질(LiFSI)을 대량생산함으로써 기술력뿐만 아니라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첨단 소재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특히 전기차에 필수적인 이차전지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를 생산하는 ㈜천보비엘에스의 투자로, 전기차 클러스터 및 배터리 연관 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수출입 물류 증가에 따른 군산항과 새만금 신항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