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8:48 (화)
여름철 닭 폭염 피해 이렇게 예방해요
상태바
여름철 닭 폭염 피해 이렇게 예방해요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6.1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 전해질 먹이고 … 환기로 축사 내부 열 배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여름철 닭의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사양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닭은 몸 전체가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이 발달하지 않아 체온 발산이 어렵기 때문에 폭염으로 가장 많이 피해를 보는 가축이다.
 
닭이 고온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산란계(알 낳는 닭)의 산란율이 낮아지고 난중(달걀 무게)이 감소하며, 난각(달걀껍데기)질이 나빠진다. 육계(고기용 닭)는 체중 증가가 더뎌 생산성이 낮아진다. 

여름철 닭의 사료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서늘한 시간에 사료를 주거나 같은 양의 사료를 횟수를 늘려 나눠준다. 
 
사료 1톤에 비타민 시(C) 250~300g을 혼합해 먹이면 사료섭취량 감소로 인한 체내 영양 불균형을 예방할 수 있다. 
  
산란계는 칼슘 함량을 높여 먹이면 난각질이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육계는 출하 2일전 물 10톤에 전해질제제(염화칼륨 200kg, 중조 200kg, 소금 100kg)를 희석해 먹이면 수송 중 고온스트레스를 줄여 도체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먹이통(사료빈)을 수시로 확인해 곰팡이 등 사료 변질 여부를 점검하고, 급수관을 정기적으로 소독해 신선한 물을 충분히 공급한다. 
  
닭은 평소 사료 섭취량의 2배 정도 양의 물을 마시는데, 고온기에는 물 마시는 양이 사료 섭취량의 4~8배까지 늘어난다.
 
축사 내부의 열은 환기를 통해 적정 풍속을 만들어 배출하면, 닭의 체감온도를 떨어뜨려 고온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바람이 축사 내부를 길게 통과하는 터널식 환기 방식은 공기 흐름이 빨라 닭의 체감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국립축산과학원 김시동 가금연구소장은 “계사 내 시설환경과 영양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꼼꼼히 점검해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칼럼]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