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11:55 (월)
순창군, 미래 100년 공공시설물 활성화 본격 행보
상태바
순창군, 미래 100년 공공시설물 활성화 본격 행보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05.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공시설물 경영개선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순창군이 군 공공시설물의 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자생방안 마련을 목표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군은 지난 24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순창군 공공시설물 마케팅(경영개선) 및 활성화」연구용역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군 공공시설물 46개소의 자생적 운영기반 마련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황숙주 순창군수와 시설물 담당 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진 이번 보고회는 연구책임을 맡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 김도형 컨설턴트의 연구수행계획 및 부서 협조사항 등에 대한 설명에 이어, 부서별 담당 시설물에 대한 질의응답으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이번 연구는 순창군이 최근 지자체마다 공공시설의 운영적자와 낮은 활용도 문제가 대두되면서 이에 대한 해결책 모색을 위해 선제적 행정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군은 실효성 있는 경영수지 분석 시행과 함께 관광 및 이용활성화 측면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미래 지속가능한 건전시설물로 거듭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목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군은 공공시설물 활성화를 위해 올해 초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전략TF팀을 획기적으로 신설하고, 연구용역을 위한 통합마케팅 시설물 46개소 선정을 마무리했다. 이와 함께 민선 7기 남은 임기동안 추진해야 할 120대 중점관리사업 중에서도 순창의 미래를 책임질 주요 사업으로 ‘공공시설물 활성화’를 강조하는 등 전국 기초 지자체 중에서도 독보적인 영역개척을 위한 노력이 돋보인다는 평이다. 
군은 이번 연구를 통해 공공성과 경제성을 모두 고려한 순창군 공공시설물 활성화 전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군의 연구용역은 순차적으로 시설별 기초 현황자료 분석과 이용자 의견수렴, 전문가 전략회의와 업무협의 등 다양한 활동을 거쳐 올해 9월 최종보고회를 끝으로 시설물 관리를 위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할 계획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공공시설물의 성공적인 미래비전 제시를 위해 전 부서가 함께 고민하고 협력해 달라”고 당부하며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관광사업의 위기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관광트렌드와 새로운 관광수요에 맞춘 시설 활성화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수장절 온라인 세미나 개최
  • 동상이몽 이현이 테일러 푸룬, 어디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