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전북대 박물관, 마한(馬韓) 특별전 개최
상태바
전북대 박물관, 마한(馬韓) 특별전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5.1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박물관(관장 홍찬석)이 2021년도 고대문화실 개편 일환으로 마한(馬韓) 특별전을 열었다. 이번 특별전은 전북대 박물관 3층 고대문화실에서 진행된다.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역사 흐름식 전시에서 과감히 탈피해 마한을 집중 조명하는 전시로 개편했다.

특별전은 완주 상운리에서 출토된 대량의 마한 유물과 근대에 사용된 대장간 철제도구를 중심으로 기획됐다. 1부는 상운리 선주민들로 마한 이전에 존재했던 청동기시대 문화를 살펴본다. 2부는 상운리를 터전 삼은 마한으로 분구묘에서 출토된 다양한 토기류를 감상할 수 있다. 3부는 마한 철기문화의 결정체로 4~6세기에 부장된 다채로운 철기류와 20세기에 사용된 대장간 철제도구를 비교해서 볼 수 있다.  4부는 마한의 장송의례로, 무덤에 부장된 독특한 토기류와 구슬을 만나게 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10년 전에 처음 소개한 전시이지만 박물관 개관 6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업그레이드를 했다"며 "마한 역사문화 특별법에서 전라북도가 제외된 현실 앞에 마한 문화의 정수를 완주 상운리 유적을 통해 볼 수 있음을 역설하는 자리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