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4:32 (금)
"전북도 청년정책 체감률 저조…개선필요"
상태바
"전북도 청년정책 체감률 저조…개선필요"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4.08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 반영 못하고 용역 등 의존
만39세 기준 일률적 잣대 불만도

전북도의 청년정책이 답습되는 등 실효성은 거의 없고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청년정책에 관심이 많은 A씨에 따르면 청년층은 트랜드와 흐름에 민감해 필요할 때 맞춰서 정책이 나와야 하는데 정책수립에 수개월이 걸리는 행정적 한계 등으로 청년들의 정책 체감율은 매우 낮은 상황이고 급변하는 청년층의 사고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정책이 매년 반복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정책의 가장 큰 틀은 일자리와 출산 정책인데 양질의 일자리는 절벽 수준이고, 출산정책은 공염불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청년층이 스스로 독립할 수 있도록 취업을 해야 결혼도 하는데 취업을 못하는 상황에서 결혼은 생각할 수 없어 정부의 출산정책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청년정책을 수립하려면 정부나 지자체가 청년들에게 최소한의 정책 수립을 위한 조사정도는 하고 해야는데 그 과정없이 용역이나 연구원 등에서 정책이 나오니까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정책을 보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나라 청년정책의 문제는 만39세라는 일률적인 나이 기준”이라며 “외국의 경우는 청년층의 나이가 아니라 삶의 형태나 삶의 질 등 각기 다른 삶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민주당 청년정책위원회는 송하진 도지사 등이 참석한 청년정책 간담회를 통해 “청년들의 변화에 탄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청년기금 조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청년정책위원회가 제안한 청년정책 기금은 청년문제에서 나타날 수 있는 급한 현안은 청년기금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