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박준배 김제시장, 전해철 행안부장관 만나 지역현안 건의
상태바
박준배 김제시장, 전해철 행안부장관 만나 지역현안 건의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1.04.08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 요청
전해철 행안부장관(사진 좌측) 박준배 김제시장

 

김제시가 지역 현안사업 해결 및 국비확보를 위해 다각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지난 6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지역소멸위험 극복을 위해 추진 예정인 각종 현안사업에 대해 담당인력 배치가 필수적이지만 기준인건비 정기 반영 시 담당자 부재로 인한 행정공백 장기화 우려로 기준인건비 수시 반영의 시급성과 절박함을 피력했다.

이어 박 시장은 공채(9급) 시험과목에서 고교 선택과목을 폐지함에 따라‘고졸 취업지원 확대’이행이라는 정부 국정과제 실천을 위해 소멸위기지역 지자체 상황을 고려한 기존 고교선택과목 제한적 유지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정부 공모사업 평가 및 선정 시 소멸위험지수 가점 반영, 소멸위험지역 청년창업정책 추진 등 주요사업의 제도개선을 논의하고 친환경농산물 전처리시설 조성 등 3개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특별교부세 25억원 지원을 건의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김제시 경제도약의 동력이 될 주요 현안사업 해결 및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해 중앙부처 및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 내년도 정부예산에 김제시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